오피니언 메인기사

[장석주의 시각] 내 안의 원자 하나하나를 연소시키며 산다는 것

고백하자면, 몇 년 동안 행복에 대해 궁리했습니다. 아침엔 도와 죽음을 궁리하고, 저녁엔 피고 지는 것과 행복에 대해 사유했습니다. 과연 행복이란 뭘까요? 그런 게 있기는 한 걸까요? 분명 행복했던 시절이 있었던 듯한데, 행복이 뭔지는 잘 모르겠어요. 영원이나 무한이 그렇듯이 행복은 그 실체를 손으로 쥐고 감촉할 수 없는 추상성과 비...

오늘의 칼럼

데스크 칼럼

사외필진

많이 본 뉴스

이 시각 주요 뉴스

이 시각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