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홈 메인기사

곽배희 한국가정법률상담소장 “여자 무서워 겸상도 안 하겠다니…미투 본질 모르는 무식한 발언”
“생물학적으로 인간이 여성과 남성으로 태어났을 때 모든 법이나 제도, 사회구조학적으로 똑같이 행동하고 동등한 대우를 받아야 합니다. 특히 가정은 인간의 존엄성과 양성평등하에 움직여야 합니다. 사회가 변하고 인식이 바뀌었다고 하지만 아직 갈 길이 멉니다. 가정의 문제는 미묘하고도 세밀합니다. 사회 흐름에 맞게 의식구조를 바꾸는...

최신기사

최신기사

이시각 주요기사

이시각 주요기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