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신혼일기’ 구혜선, 안재현에 방귀 뀌다 사랑 고백… “내 방귀 소리는 자기만 들을 수 있어”

[이투데이 임성엽 기자]

(출처= tvN)
(출처= tvN)

‘신혼일기’ 구혜선이 남편 안재현에게 방귀를 소재로 다소 독특한 사랑 고백을 했다.

10일 방송된 tvN ‘신혼일기’에서는 안재현 구혜선 부부의 강원도 인제에서의 신혼생활이 그려졌다.

이날 구혜선은 식사 도중 안재현에게 “큰일이다. 방귀 뀌고 싶은데 뀌면 안되느냐”고 말했다.

이어 구혜선은 “자기가 뀐 것으로 하면 안 되느냐”며 애교를 부렸다.

이를 들은 안재현은 입으로 “뿡”이라고 소리를 내 재치있는 모습을 보였다.

구혜선은 “내 방귀 소리는 자기만 들을 수 있다. 매체를 통해서 말고 실제로 들을 수 있는 사람은 자기 뿐이다”라고 뜬금 사랑을 고백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