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7년의 밤' 모든 것이 시작된 시간…원작과 다름에 아쉬움 느끼는 부분은

'7년의 밤' 브라운관 통해 방영

'7년의 밤' 원작과 차이점은 무엇?

(사진=영화 '7년의밤' 스틸컷)
(사진=영화 '7년의밤' 스틸컷)

영화 '7년의 밤'이 안방극장을 찾아온 가운데 원작 소설과 비교되고 있다.

'7년의 밤'은 지난 2018년 개봉한 영화로 '마파도', '광해, 왕이 된 남자' 등으로 이름을 알린 추창민 감독의 작품이다. '7년의 밤'은 추창민 감독이 '광해, 왕이 된 남자'를 통해 제49회 백상예술대상 영화 작품상을 수상한 뒤 제작한 후속작으로 알려져 개봉 전부터 많은 관심을 받아왔다.

영화 러닝 타임 때문에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겠지만 '7년의 밤'은 동명의 원작 소설과는 조금 다른 전개를 보인다. 영화판에서는 원작 소설의 가장 큰 흐름인 최현수(류승룡 분)와 오영제(장동건 분) 간의 갈등에 대해 주로 다룬다. 때문에 그 외의 이야기가 대거 삭제된 것. 특히 소설과 영화 모두 감상한 이들은 소설 속 중요 인물이었던 안승환(송새벽 분)과 문하영(신현빈 분)의 축소를 아쉽게 꼽고 있다. 내용을 이해하는 데 불친절할 뿐 아니라 캐릭터가 변질된 듯한 모습을 보이기도 하기 때문.

한편 '7년의 밤'은 국내 총관객 수 52만 8014명을 기록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540,000
    • -0.91%
    • 이더리움
    • 267,200
    • +1.17%
    • 리플
    • 388
    • +2.64%
    • 라이트코인
    • 117,500
    • -0.08%
    • 이오스
    • 4,966
    • +3.02%
    • 비트코인 캐시
    • 371,900
    • +0.37%
    • 스텔라루멘
    • 117
    • +5.4%
    • 트론
    • 31.5
    • +7.5%
    • 에이다
    • 93.5
    • +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4,000
    • +20.34%
    • 모네로
    • 99,950
    • +4.06%
    • 대시
    • 155,800
    • +3.59%
    • 이더리움 클래식
    • 7,215
    • +5.63%
    • 102
    • +13.2%
    • 제트캐시
    • 102,400
    • +3.64%
    • 비체인
    • 7.63
    • +1.46%
    • 웨이브
    • 2,270
    • +0.17%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4
    • +2.7%
    • 비트코인 골드
    • 29,750
    • +2.26%
    • 퀀텀
    • 3,820
    • +4.82%
    • 오미세고
    • 1,939
    • +8.02%
    • 체인링크
    • 4,371
    • -0.9%
    • 질리카
    • 17.7
    • +7.92%
    • 어거
    • 19,030
    • +5.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