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라벨갈이' 유명 디자이너 누구?…네티즌 "브랜드 이름 알려달라" "불매 운동할 것"

(출처=채널A 방송 캡처)
(출처=채널A 방송 캡처)

중국산 제품을 라벨갈이 후 속여 판 유명 디자이너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9일 관세청 부산본부세관은 중국산 저가 수입의류 6946벌을 국산으로 허위표시하고 본인 이름의 브랜드로 전국 대형 백화점에 판매한 중견 유명 디자이너 A 씨를 대외무역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A 씨는 2017년 6월부터 올해 3월까지 저급 중국산 의류 6946벌을 시가 약 7억 원의 국산 의류로 둔갑시켜 판매하고 폭리를 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동대문시장에서 1만 원대에 구입한 중국산 티셔츠를 6만~7만 원 대에 판매하는가 하면, 수입가격이 27만 원인 중국산 코트를 130만 원에 판매하기도 했다.

소식이 전해지자 네티즌은 해당 브랜드에 궁금증을 나타냈다.

네티즌은 "브랜드 실명을 밝혀라", "불매 운동할 것", "어딘지 알아야 환불 요청할 것 아니냐"라며 이와 같은 사실에 분노했다.

한편 알려진 바에 따르면 A 씨는 서울과 부산, 대구, 대전 등 전국 대형 백화점 12곳에 직영매장이나 가판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중견 디자이너로 알려졌다. 세관은 A 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고 이미 판매된 6627벌에 대해서는 과징금 4400만 원을 부과했다.

또한 전국 매장에 출고된 의류는 전량 회수한 후 원산지표시를 시정하도록 명령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541,000
    • -0.06%
    • 이더리움
    • 267,700
    • +2.48%
    • 리플
    • 388
    • +2.64%
    • 라이트코인
    • 117,700
    • +0.68%
    • 이오스
    • 4,975
    • +4.1%
    • 비트코인 캐시
    • 374,300
    • +2.8%
    • 스텔라루멘
    • 117
    • +6.36%
    • 트론
    • 31.6
    • +8.96%
    • 에이다
    • 93.3
    • +4.5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9,400
    • +23.85%
    • 모네로
    • 99,800
    • +3.9%
    • 대시
    • 154,300
    • +2.45%
    • 이더리움 클래식
    • 7,210
    • +4.04%
    • 105
    • +15%
    • 제트캐시
    • 102,400
    • +4.06%
    • 비체인
    • 7.63
    • +2.14%
    • 웨이브
    • 2,279
    • +0%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3
    • +3.41%
    • 비트코인 골드
    • 29,830
    • +3.43%
    • 퀀텀
    • 3,840
    • +5.11%
    • 오미세고
    • 1,939
    • +8.99%
    • 체인링크
    • 4,370
    • -1.26%
    • 질리카
    • 17.7
    • +8.58%
    • 어거
    • 19,040
    • +5.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