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삼성 갤럭시S8, 물에 빠진 20명 보트 승객 구조 도왔다

▲갤럭시S8 컬러 스튜디오 in 캐리비안 베이 행사장을 방문한 소비자들이 파도풀 옆에 마련된 라운지에서 갤럭시S8+ 로즈핑크, 갤럭시 S8 코랄 블루를 체험해보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갤럭시S8 컬러 스튜디오 in 캐리비안 베이 행사장을 방문한 소비자들이 파도풀 옆에 마련된 라운지에서 갤럭시S8+ 로즈핑크, 갤럭시 S8 코랄 블루를 체험해보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 S8이 최근 필리핀에서 일어난 보트 전복 사고에서 승객들을 무사히 구조하는 데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

19일 삼성전자 뉴스룸에 따르면 지난 8일 필리핀 세부 보고시티 인근에서 20명의 승객이 탑승한 보트가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탑승자들은 신속하게 구조를 요청한 덕분에 전원 무사히 구조될 수 있었다.

이 과정에서 갤럭시 S8이 중요한 역할을 했다. 보트가 전복되면서 탑승자들의 소지품들이 30분 넘게 물에 잠겼지만, 한 승객의 갤럭시 S8이 정상 작동해 구조 요청을 할 수 있었던 것.

당시 승객 짐 엠디(Jim Emdee) 씨는 갤럭시 S8으로 전화해 도움을 요청했고, 스마트폰 위성항법장치(GPS) 기능으로 전복된 위치를 전송해 구조대가 신속하게 사고 현장에 도착할 수 있었다.

그는 “동승객들의 휴대폰 중 갤럭시 S8만 전화가 연결됐고, 다행히 구조를 받을 수 있었다”며 “승객들을 살리는 데 도움을 준 삼성전자의 기술력에 감사를 표한다”고 삼성전자 필리핀법인에 메일을 보내왔다.

삼성전자 정지호 필리핀 법인장은 “갤럭시 스마트폰이 인명을 구할 수 있게 돼 기쁘고 감사하게 생각한다”면서 “계속해서 어려운 상황에 처한 사용자들을 도울 수 있는 기능들을 연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갤럭시 스마트폰은 위기 상황에서 긴급 연락을 할 수 있도록, ‘SOS 메시지 보내기’ 기능을 지원하고 있으며, 사용자 위치 파악을 위해 GPS를 켜 놓기를 권장한다.

SOS 메시지 보내기는 ‘설정’ 메뉴에서 ‘유용한 기능’을 클릭하면 설정할 수 있으며, 전원 버튼을 세 번 연속 누르면 긴급 연락처로 SOS 메시지가 전송된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209,000
    • +1.56%
    • 이더리움
    • 230,300
    • +2.9%
    • 리플
    • 327
    • +2.19%
    • 라이트코인
    • 89,800
    • +2.05%
    • 이오스
    • 4,390
    • +3.88%
    • 비트코인 캐시
    • 373,800
    • +3.83%
    • 스텔라루멘
    • 96.2
    • +1.8%
    • 트론
    • 22.1
    • +6.25%
    • 에이다
    • 76.2
    • +5.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9,900
    • +2.83%
    • 모네로
    • 98,500
    • +1.86%
    • 대시
    • 143,200
    • -0.21%
    • 이더리움 클래식
    • 8,690
    • +17.51%
    • 124
    • +40.59%
    • 제트캐시
    • 74,550
    • +5%
    • 비체인
    • 6.4
    • +3.9%
    • 웨이브
    • 2,184
    • -1.9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5
    • +8.8%
    • 비트코인 골드
    • 17,500
    • +2.34%
    • 퀀텀
    • 3,129
    • +4.2%
    • 오미세고
    • 1,496
    • +5.95%
    • 체인링크
    • 3,180
    • -1.27%
    • 질리카
    • 14.1
    • +1.44%
    • 어거
    • 18,010
    • -0.9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