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공부가 머니’ 임호 부부, 삼 남매 학원만 34개…아이들과 깊어지는 갈등에 눈물

(출처=MBC '공부가 머니?' 방송캡처)
(출처=MBC '공부가 머니?' 방송캡처)

임호 부부가 아이들의 교육으로 고충을 전했다.

22일 방송된 MBC ‘공부가 머니?’에서는 대치동에 사는 임호 부부가 출연해 아이들의 교육에 대해 의뢰했다.

이날 임호의 아내는 “공부 습관을 들이려고 시작했다. 욕심을 과해지다 보니 아들의 학원 개수가 늘었다”라며 “저도 어디까지 해야 하는지 모르겠더라. 남들도 다 하니 저도 멈출 수가 없었다”라고 의뢰 이유를 전했다.

임호 부부의 삼 남매는 중 9살 딸은 14개의 학원, 7세 아들은 10개 학원, 6살 아들은 10개로 무려 34개의 학원을 다니고 있었다. 실제로 아이들은 24시간이 모자를 정도로 하루를 수업과 숙제로 보냈다.

임호의 아내는 “다른 애들은 더 하는 것 같다. 처음에는 국영수로 시작했다. 하다 보니 이렇게 됐다”라며 “1년부터 줄이려고 해도 줄일 수가 없었다”라고 나름의 고충을 전했다.

결국 아이들은 엄마와의 갈등을 보였고 둘째 지범이는 반항하며 집을 나가기도 했다. 깊어지는 갈등에 임호의 아내는 “요새 지범이가 날 보고 엄마는 숙제 쟁이라고 한다. 이렇게 하다가 쟤와 내가 어떻게 되겠구나, 그런 생각이 든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전문가는 “지금 어머니가 너무 외로워 보인다. 과연 아이들이 몇 살이 될 때까지 버틸 수 있을까 생각이 든다”라며 “아이들과 맞는 교육을 시켜야 한다. 필요한 아이에겐 선행 교육을 시켜주고 아닌 애들은 과감히 중단해야 한다”라고 진단했다.

한은수 객원기자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823,000
    • -0.03%
    • 이더리움
    • 247,900
    • -0.92%
    • 리플
    • 324
    • -2.11%
    • 라이트코인
    • 86,150
    • +0.76%
    • 이오스
    • 4,483
    • -2.88%
    • 비트코인 캐시
    • 361,600
    • -0.8%
    • 스텔라루멘
    • 78.3
    • -3.33%
    • 트론
    • 19.9
    • -3.4%
    • 에이다
    • 70.3
    • +0.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8,700
    • -1.7%
    • 모네로
    • 81,750
    • -1.98%
    • 대시
    • 106,200
    • -3.19%
    • 이더리움 클래식
    • 7,075
    • -0.77%
    • 82.4
    • -3.17%
    • 제트캐시
    • 62,150
    • -5.19%
    • 비체인
    • 5.57
    • -0.18%
    • 웨이브
    • 2,019
    • +0.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0
    • +3%
    • 비트코인 골드
    • 12,960
    • -0.99%
    • 퀀텀
    • 2,673
    • -1.98%
    • 오미세고
    • 1,247
    • -3.63%
    • 체인링크
    • 2,151
    • -0.37%
    • 질리카
    • 11.8
    • +0%
    • 어거
    • 12,440
    • -0.7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