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국내 상장법인 M&A, 절반은 ‘집안 단속’

입력 2019-11-12 12:00

▲2016~2019년 6월까지 상장법인 M&A 거래건수 및 거래금액. 기타 : 분할, 분할합병, 주식의 포괄적 교환·이전, 영업 양수도, SPAC 합병상장 등이며 2019년e(연환산)은 상반기 수치에 2를 곱한 수치. (자료=금융감독원.)
▲2016~2019년 6월까지 상장법인 M&A 거래건수 및 거래금액. 기타 : 분할, 분할합병, 주식의 포괄적 교환·이전, 영업 양수도, SPAC 합병상장 등이며 2019년e(연환산)은 상반기 수치에 2를 곱한 수치. (자료=금융감독원.)

최근 3년간 국내 상장법인에서 진행된 M&A 중 절반가량이 계열사를 상대로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신성장 동력 확보보다는 내부 단속에 치중된 모양새다.

12일 금융감독원이 2016년 1월 1일부터 올해 6월 30일까지 상장법인이 제출한 주요사항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전체 M&A 건수는 992건으로 집계됐다. 이중 분할(132건)과 SPAC 합병(48건)이 포함된 숫자다. 다만 집계 상의 문제로 최대주주(개인 등) 변경, PEF를 통한 M&A 등은 제외했다.

전체에서 그룹 내 구조개편을 의미하는 계열사 간 M&A가 상장법인 전체 M&A 거래 건수(812건)의 절반(402건, 50%)을 차지했다. 특히 대기업집단은 그간 그룹 내부의 구조개편에 치중해와 계열사 간 M&A 비중이 일반기업보다 더 높은(76%, 77/101건) 수준으로 나타났다.

2016년 이후 일부 대기업이 해외기업 등 비계열사에 대한 대규모 M&A에 성공하기도 했지만 벤처기업 등 국내 비계열사 상대 M&A에는 여전히 소극적인 양상을 보였다.

M&A 건수는 다수의 소규모 M&A가 매년 꾸준히 발생해 연도별로 큰 차이가 없으나(1000억 원 미만 M&A가 전체 건수의 84%), 거래금액은 소수(20건)의 메가딜(1조 원 이상)이 상당 부분(50조원, 58%)을 차지해 메가딜 발생 건수에 따라 연도별 편차 발생했다.

금감원은 “기업의 자율성이 존중되는 동시에, 시장에 의한 자율규제 기능이 제고되어 소수 주주 보호도 강화될 수 있도록 방향 설정할 것”이라며 “계열사 간 합병 등 소수 주주 보호가 중요한 M&A에 대해서는 충분한 공시가 이루어지도록 심사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또한 지주회사 전환, 자발적 상장폐지 등 특유의 리스크를 가진 M&A에 대해서는 각 거래의 특성에 맞는 맞춤형 심사를 시행하겠다”며 “이번 분석을 통해 파악된 상장법인 M&A의 특성을 고려, M&A 활성화를 위한 합리적 제도개선 방안 모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826,000
    • +0.34%
    • 이더리움
    • 176,500
    • +2.14%
    • 리플
    • 270
    • +1.5%
    • 라이트코인
    • 53,350
    • +0.85%
    • 이오스
    • 3,226
    • +1.26%
    • 비트코인 캐시
    • 250,800
    • +1.17%
    • 스텔라루멘
    • 65.4
    • +0.15%
    • 트론
    • 17.1
    • +0.59%
    • 에이다
    • 45.3
    • +0.2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3,400
    • +0.8%
    • 모네로
    • 63,100
    • +0.24%
    • 대시
    • 60,650
    • -2.02%
    • 이더리움 클래식
    • 4,578
    • +1.1%
    • 42.7
    • +1.67%
    • 제트캐시
    • 34,230
    • -1.81%
    • 비체인
    • 8.52
    • +4.41%
    • 웨이브
    • 689
    • +2.8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0
    • -0.45%
    • 비트코인 골드
    • 7,000
    • -1.48%
    • 퀀텀
    • 2,041
    • -0.2%
    • 오미세고
    • 873
    • -0.23%
    • 체인링크
    • 2,398
    • -0.42%
    • 질리카
    • 7.3
    • -4.58%
    • 어거
    • 12,130
    • -2.2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