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서울시 “겨울철 열선ㆍ히터 등 전기제품 화재예방 위해 사용 주의해야”

입력 2019-11-14 06:00

(출처=서울시)
(출처=서울시)

겨울철 화재 중 열선, 히터, 전기장판 등 계절용기기 관련 화재가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겨울철 난방용으로 주로 사용하는 전기장판, 열선, 전기 히터, 스토브 등 전기제품에 대한 화재통계를 14일 발표했다.

최근 3년간 전체화재는 1만8789건으로 2016년 6443건, 2017년 5978건, 2018년 6,368건이 발생했다.

전체화재 1만8789건 중 발화 관련 기기별로 7297건이 발생, 38.8%를 차지했다. 이 중에서 주방기기 2263건(31.0%), 계절용기기 1135건(15.6%), 배선기구 1007건(13.8%), 차량 696건(9.5%), 전기설비 521건(7.1%), 기타 1675건(23%) 등의 순이었다.

특히 겨울철에 주로 많이 사용하는 계절용기기 1135건 중에서 열선 229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전기장판 174건, 전기 히터 125건, 가정용보일러 60건, 냉방기기 52건 등의 순이었다.

열선, 전기장판, 전기 히터 등 전기기기 화재는 11월부터 이듬해 2월 사이에 집중됐으며 11월을 기점으로 화재 발생 건수가 급격히 증가하기 시작했다.

화재 원인별로 부주의에 의한 화재 중 가연물 근접방치는 총 647건 중 11월부터 이듬해 2월까지 321건(49.6%)을 차지했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난방 관련 전기제품 사용 후에는 반드시 콘센트를 뽑아 둬야 한다”며 “전기장판과 천연 라텍스 제품을 함께 사용하는 것은 화재위험성을 매우 높일 수 있다”고 당부했다.

화재 인명피해는 총 919명(사망 130, 부상 789)으로 2016년 276명(사망40, 부상236), 2017년 283명(사망37, 부상 246), 2018년 360명(사망53, 부상 307)이 발생했다.

최근 3년간 화재인명피해 중에서 겨울철(11월~2월)에 발생한 인명피해는 353명(사망 62, 부상291)으로 사망피해의 경우 총 130명 중에서 62명(47.7%)이 겨울철에 발생했다.

신열우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은 “11월은 겨울로 접어드는 시기인 만큼 철저한 월동대비가 필요하다”며 “겨울철에 주로 발생하는 전기 히터 등의 전기제품 화재예방을 위해서는 안전사용 수칙을 지키는 등의 특히 주의 해야 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457,000
    • -0.25%
    • 이더리움
    • 169,800
    • +0.89%
    • 리플
    • 257.2
    • -1.46%
    • 라이트코인
    • 51,300
    • +0.2%
    • 이오스
    • 3,036
    • +0.16%
    • 비트코인 캐시
    • 241,700
    • -0.33%
    • 스텔라루멘
    • 61.2
    • -1.61%
    • 트론
    • 16.16
    • -2.06%
    • 에이다
    • 42.88
    • +0.1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500
    • -2.43%
    • 모네로
    • 62,800
    • +0.96%
    • 대시
    • 58,650
    • +0.77%
    • 이더리움 클래식
    • 4,499
    • +1.31%
    • 41.2
    • -1.2%
    • 제트캐시
    • 36,990
    • -0.96%
    • 비체인
    • 7.25
    • +0.83%
    • 웨이브
    • 738
    • +3.5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5
    • -0.97%
    • 비트코인 골드
    • 6,725
    • +0%
    • 퀀텀
    • 2,088
    • +2.15%
    • 오미세고
    • 830
    • -2.01%
    • 체인링크
    • 2,477
    • -3.73%
    • 질리카
    • 6.23
    • -4.3%
    • 어거
    • 11,840
    • -0.6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