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우다사’ 박은혜, 이혼 루머로 힘겨운 시간…“자다가 깨지 않았으면” 극단적 생각도

입력 2019-11-14 00:40

(출처=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방송캡처)
(출처=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방송캡처)

배우 박은혜가 이혼 후 심경을 전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서는 김경란, 박영선, 박은혜, 박연수, 호란이 출연해 이혼 후 찾아온 삶의 무게에 대해 공유했다.

이날 박은혜는 “댓글이나 루머 때문에 힘들었다. 남들이 나를 어떻게 생각하는지가 너무 힘들다”라며 “애들이 없었으면 자다가 깨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할 때가 너무 많은 거다”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박은혜는 “대장금 이후로 돈을 많이 벌었다. 그 후로 돈 때문에 일하지 않았다. 하지만 혼자 아이를 키우려면, 무시당하지 않으려면 돈이 있어야 했다”라며 “이 프로그램 섭외가 들어왔을 때도 연기에 지장이 있을 걸 알면서도 거절을 못 하는 게 슬펐다”라고 전했다.

이어 박은혜는 “내 뜻대로 풀렸던 인생에 내가 건방졌던 거 같다. 건방지게 살지 말라고 이런 일이 벌어진 거 같다”라며 “좀 괜찮아졌다 싶으면 또 무슨 일이 터진다. 그러니 내가 어떻게 남자를 만나겠냐”라고 솔직한 심경을 드러냈다.

한편 박은혜는 2008년 4살 연상의 사업가와 결혼해 쌍둥이 아이를 출산했지만 11년 만인 지난 해 이혼했다. 박은혜는 이혼 사유에 대해 ‘성격 차이’라고 전했지만 남편 사업의 실패로 이혼 했다는 루머가 돌며 곤혹을 치르기도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01,000
    • +0.48%
    • 이더리움
    • 170,600
    • +1.55%
    • 리플
    • 258.7
    • -0.88%
    • 라이트코인
    • 51,550
    • +0.98%
    • 이오스
    • 3,059
    • +1.43%
    • 비트코인 캐시
    • 242,500
    • +0.04%
    • 스텔라루멘
    • 61.4
    • -1.29%
    • 트론
    • 16.23
    • -2.23%
    • 에이다
    • 43.3
    • +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9,000
    • -1.8%
    • 모네로
    • 62,700
    • +0.8%
    • 대시
    • 58,800
    • +1.03%
    • 이더리움 클래식
    • 4,499
    • +1.58%
    • 41.2
    • -1.2%
    • 제트캐시
    • 37,090
    • -0.8%
    • 비체인
    • 7.37
    • +2.5%
    • 웨이브
    • 742
    • +4.5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5
    • -1.44%
    • 비트코인 골드
    • 6,745
    • -0.74%
    • 퀀텀
    • 2,109
    • +3.53%
    • 오미세고
    • 836
    • -1.3%
    • 체인링크
    • 2,499
    • -2.04%
    • 질리카
    • 6.24
    • -4.15%
    • 어거
    • 11,840
    • -0.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