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검찰, 유재수 전 부시장 주거지 등 5곳 압수수색

입력 2019-11-19 15:09

▲유재수 전 부산시 부시장 (연합뉴스)
▲유재수 전 부산시 부시장 (연합뉴스)
검찰이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금융위원회 재직 시절 비위 의혹과 관련해 주거지와 관련 업체 등을 압수수색 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이정섭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유 전 부시장의 주거지와 관련 업체 2곳 등 총 5곳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자료와 PC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하고 있다.

유 전 부시장은 금융위 금융정책국장으로 재직하던 2017년 업체 관계자들로부터 차량 등 각종 편의를 받고 자녀 유학비와 항공권을 수수했다는 의혹을 담은 첩보가 접수돼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의 감찰을 받았다. 당시 청와대의 민정수석비서관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었다.

그는 당시 별다른 징계 조치를 받지 않고 더불어민주당 전문위원을 거쳐 지난해 7월 부산시 부시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검찰은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이 윗선 지시에 의해 무마됐다는 의혹을 수사 중이다. 그는 검찰이 강제수사에 돌입하자 지난달 31일 사의를 표명했다.

앞서 검찰은 조 전 장관과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 이인걸 전 특감반장 등이 감찰을 중단시켰다는 내용의 고발장을 접수하고 지난달 30일 대보건설 등 유 전 부시장과 유착 정황이 있는 업체 4곳을 압수수색했다. 이달 4일에는 금융위와 관련 업체 2곳을 추가로 압수수색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722,000
    • +2.38%
    • 이더리움
    • 317,300
    • +2.03%
    • 리플
    • 332
    • +2.37%
    • 라이트코인
    • 91,300
    • +3.46%
    • 이오스
    • 5,050
    • +5.49%
    • 비트코인 캐시
    • 453,700
    • +1.93%
    • 스텔라루멘
    • 85.21
    • +1.67%
    • 트론
    • 24.46
    • +2.82%
    • 에이다
    • 70.9
    • +3.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1,000
    • +1.49%
    • 모네로
    • 97,000
    • +0.83%
    • 대시
    • 126,400
    • -0.47%
    • 이더리움 클래식
    • 11,650
    • +3.83%
    • 72.11
    • +2.02%
    • 제트캐시
    • 74,550
    • +2.26%
    • 비체인
    • 7.983
    • +2.35%
    • 웨이브
    • 1,709
    • +1.42%
    • 베이직어텐션토큰
    • 333.6
    • +3.93%
    • 비트코인 골드
    • 12,370
    • +2.57%
    • 퀀텀
    • 2,916
    • +3.29%
    • 오미세고
    • 1,340
    • +4.77%
    • 체인링크
    • 5,040
    • +0.92%
    • 질리카
    • 8.895
    • +4.16%
    • 어거
    • 16,140
    • +2.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