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3분기 은행 부실채권 비율 0.86%…금융위기 이후 최저

입력 2019-12-11 12:00

(출처=금융감독원)
(출처=금융감독원)

은행권 부실채권 비율이 0.8%대까지 떨어져 10년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1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은행 부실채권 비율은 9월 말 기준 0.86%를 기록했다. 6월 말(0.91%)과 비교하면 0.05%포인트 하락했고, 지난해 말(0.97%)보다는 0.1%포인트 떨어졌다. 글로벌 금융위기가 터지기 직전인 2008년 3분기 말(0.82%)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부실채권 잔액은 16조8000억 원으로 전 분기 대비 7000억 원(4%) 줄었다. 구체적으로는 기업 여신이 14조7000억 원으로 전체 87.1%를 차지했으며 가계 여신(2조 원), 신용카드채권(2000억 원) 순이었다. 대손충당금적립률은 109.8%로 전분기말(104.9%) 대비 4.9%포인트 상승했다.

3분기에 신규 발생한 부실채권은 3조 원으로 대부분(76.9%)을 차지했고  가계여신 신규부실은 8000억 원으로 집계됐다.

부실채권 정리 규모는 4조6000억 원으로 전분기(5조1000억 원)와 비교해 5000억 원 줄었다. 여신 정상화가 1조8000억 원으로 가장 많았고 상·매각(1조6000억 원), 담보 처분을 통한 여신 회수(1조 원) 순이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은행권 건전성 비율은 양호한 상황"이라며 "신규부실 추이 등에 대해 지속 모니터링하고, 충분한 대손충당금을 적립함으로써 손실흡수능력을 강화해 나가도록 유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676,000
    • +1.97%
    • 이더리움
    • 315,600
    • +1.68%
    • 리플
    • 330.5
    • +2.07%
    • 라이트코인
    • 91,250
    • +3.34%
    • 이오스
    • 5,040
    • +5.15%
    • 비트코인 캐시
    • 452,700
    • +1.64%
    • 스텔라루멘
    • 85.06
    • +1.87%
    • 트론
    • 24.5
    • +3.38%
    • 에이다
    • 70.4
    • +2.34%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0,500
    • +1.67%
    • 모네로
    • 97,000
    • +0.36%
    • 대시
    • 126,400
    • -0.39%
    • 이더리움 클래식
    • 11,580
    • +3.3%
    • 72.2
    • +0.98%
    • 제트캐시
    • 74,100
    • +1.44%
    • 비체인
    • 7.963
    • +2.09%
    • 웨이브
    • 1,709
    • +0.95%
    • 베이직어텐션토큰
    • 333.6
    • +2.21%
    • 비트코인 골드
    • 12,290
    • +2.16%
    • 퀀텀
    • 2,905
    • +2.65%
    • 오미세고
    • 1,337
    • +4.45%
    • 체인링크
    • 5,005
    • +0.16%
    • 질리카
    • 8.89
    • +3.61%
    • 어거
    • 16,100
    • +2.6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