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미국 '아프간 추락' 군용기서 시신ㆍ블랙박스 수습

입력 2020-01-29 20:02

▲27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동부 가즈니 주에서  추락한 미군 항공기의 잔해. 카불/AP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동부 가즈니 주에서 추락한 미군 항공기의 잔해. 카불/AP연합뉴스
미국이 27일 아프가니스탄에 추락한 군용기 잔해에서 시신 등을 수습했다.

29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군은 E-11A 군용기 추락체에서 시신 두 구를 수습하고 비행기록장치(블랙박스)를 회수했다.

미군은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라면서도 격추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자신들이 E-11A을 격추했다고 나선 탈레반 주장에 대한 반박이다. 미군은 사고 직후에도 "사전 조사 결과 기계 결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사고 항공기는 아프간가즈니 주(州) 상공을 비행하던 중 추락했다. 가즈니 주는 아프간 반군인 탈레반이 장악한 지역이다. 미국과 탈레반은 미군의 아프간 철수를 두고 대립 중이다.

희생자 수를 두고도 양측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 미군 측은 사고 항공기에 두 명만 탑승했다고 주장하지만 자비훌라 무자히드 탈레반 대변인은 "사고지점에서 6명의 시신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특수 통신용 전자 감시 항공기인 E-11A는 아프간 주둔 미군의 핵심 전력이다. 전파 전달 범위를 넓혀 공중 전력과 지상군 사이 통신을 돕는 역할을 한다. 산악 지형이 많아 통신 장애가 잦은 아프간에서 작전을 운용하는 데 유용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761,000
    • +2.16%
    • 이더리움
    • 325,300
    • +4.06%
    • 리플
    • 333.8
    • +1.68%
    • 라이트코인
    • 93,450
    • +3.95%
    • 이오스
    • 5,170
    • +5.75%
    • 비트코인 캐시
    • 478,600
    • +7.38%
    • 스텔라루멘
    • 86.3
    • +3%
    • 트론
    • 25.01
    • +4.38%
    • 에이다
    • 72.77
    • +4.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9,100
    • +3.87%
    • 모네로
    • 101,200
    • +6.92%
    • 대시
    • 127,300
    • +3.08%
    • 이더리움 클래식
    • 11,480
    • +1.41%
    • 72.5
    • +2.55%
    • 제트캐시
    • 75,400
    • +3.5%
    • 비체인
    • 8.263
    • +4.29%
    • 웨이브
    • 1,718
    • +2.26%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4.3
    • -0.98%
    • 비트코인 골드
    • 12,450
    • +2.72%
    • 퀀텀
    • 2,943
    • +2.87%
    • 오미세고
    • 1,330
    • +1.6%
    • 체인링크
    • 5,005
    • +2.54%
    • 질리카
    • 9.06
    • +3.54%
    • 어거
    • 16,450
    • +4.1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