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지역이기주의' 민낯…아산·진천 경찰·공무원인재개발원 격리 배경

입력 2020-01-29 20:27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우한 전세기 교민 격리수용 시설로 결정

(사진제공=단국대병원)
(사진제공=단국대병원)

우한 폐렴 우려에 격리수용지로 꼽히던 천안이 주민 반발로 배제됐다. 아산 경찰인재개발원과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으로 변경된 격리수용지 결정에는 일견 지역이기주의의 민낯이 엿보인다.

29일 정보에 따르면 오는 30~31일 전세기를 통해 귀국하는 중국 우한 교민 및 유학생들이 충북 진천과 아산에 나뉘어 수용된다. 아산 경찰인재개발원과 진천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이 최종 격리 시설로 낙점됐다. 기존 안이었던 천안 우정공무원교육원,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 격리 계획은 물거품으로 돌아갔다.

우한 폐렴 우려에 대비하기 위해 마련된 격리 지역이 변경된 건 천안 일부 주민들의 강한 반발이 주효했다. 천안시장 예비후보인 더불어민주당 장기수 후보와 자유한국당 박상돈 후보는 나란히 유감을 표명했고, 국민청원까지 올라오면서 반대 여론이 목소리를 높인 것.

행정안전부는 "국민 불안을 고려해 도심에서 가능한 한 먼 곳을 수용시설로 결정했다"라고 격리수용지 변경 배경을 설명했다. 다만 격리수용 안전성 제고에 앞서 격리 지역을 변경한 점에 대해 지역 이기주의에 굴복한 것 아니냐는 논란을 피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645,000
    • +1.3%
    • 이더리움
    • 321,300
    • +2.85%
    • 리플
    • 327.8
    • -0.15%
    • 라이트코인
    • 91,350
    • +2.07%
    • 이오스
    • 5,040
    • +3%
    • 비트코인 캐시
    • 466,300
    • +4.5%
    • 스텔라루멘
    • 84.5
    • +0.82%
    • 트론
    • 24.52
    • +2.17%
    • 에이다
    • 71.4
    • +2.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3,500
    • +2.38%
    • 모네로
    • 99,000
    • +5.32%
    • 대시
    • 125,900
    • +0.96%
    • 이더리움 클래식
    • 11,200
    • -1.15%
    • 71.3
    • +0.98%
    • 제트캐시
    • 73,750
    • +1.59%
    • 비체인
    • 8.17
    • +3.65%
    • 웨이브
    • 1,692
    • +1.56%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7.4
    • -4.28%
    • 비트코인 골드
    • 12,250
    • +1.32%
    • 퀀텀
    • 2,881
    • +0.45%
    • 오미세고
    • 1,308
    • -0.53%
    • 체인링크
    • 4,931
    • +0.33%
    • 질리카
    • 9.04
    • +3.62%
    • 어거
    • 16,030
    • +2.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