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한국성장금융, 1조6000억 출자해 5조4000억 규모 펀드 조성

입력 2020-02-04 16:14

▲자료제공=한국성장금융
▲자료제공=한국성장금융

한국성장금융투자운용(한국성장금융)은 올해 성장사다리펀드와 성장지원펀드 등 모(母)펀드에서 1조5599억 원을 출자해 5조4064억 원 규모 자(子)펀드를 조성할 계획이라고 4일 발표했다.

올해 한국성장금융의 출자사업은 △미래 성장동력을 위한 스케일업 지원 △산업-금융 협업을 통한 산업경쟁력 강화 △혁신금융 생태계 조성 △포용적 금융 지원이라는 목표로 추진될 계획이다.

첫 번째로 예비 유니콘 등 성장단계 진입 혁신기업의 도약을 위한 스케일업 지원을 위해 4600억 원 출자로 3조3000억 원의 펀드를 조성한다. 세부 하위펀드별 출자 규모는 △성장지원 1700억 원 △기술금융 500억 원 △글로벌 스케일업 300억 원 △일자리 창출 1100억 원 △동반자 금융 1000억 원 등이다.

산업과 금융 협업 펀드는 4060억 원 출자로 7360억 원의 펀드가 조성된다. 세부적으로는 △소재·부품·장비(2000억 원, 재정) △반도체(700억 원, 삼성전자·SK하이닉스) △제조업R&D(900억 원, R&D전담은행) 분야 출자 및 산업정책 마중물 역할(400억원, GIFT펀드 등) 등 산업경쟁력 강화를 위한 산업-금융 공동 펀드가 조성될 예정이다.

국내 핀테크기업 등 혁신적인 벤처생태계 기반 조성을 위한 혁신금융 생태계 조성 펀드는 6599억 원 출자로 1조3000억 원의 펀드가 조성된다. 금융지원 사각지대에 있는 사회적기업 및 지역기업에 대한 지원을 지속해 사회적경제와 지역경제 기반을 마련하는 포용적 금융 펀드는 340억 원 출자를 토대로 800억 원 규모로 만들어진다.

특히 한국성장금융은 올해 블라인드펀드 출자사업 외에도 프로젝트성 사업(프로젝트 펀드, LP지분 직접인수, 매칭투자 등)을 본격화 할 계획이다. 또 혁신적인 모험자본을 지속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국내외 잠재 출자자 등을 대상으로 새로운 모펀드 재원을 1조 원 이상 조성한다는 목표다.

한국성장금융은 “국내 출자기관 및 유관기관과 협업사업 모색 등을 통해 네트워크 외연을 확장하고, 해외기관과의 교류 확대 및 공동사업 추진을 통해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의 토대를 마련할 예정”이라며 “LP·GP 간담회 통한 업계 의견 청취와 사모투자 관련 연구용역 진행 등을 통해 국내 모험자본 시장의 선진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684,000
    • +6.15%
    • 이더리움
    • 198,100
    • +14.84%
    • 리플
    • 232.9
    • +7.82%
    • 라이트코인
    • 53,350
    • +9.48%
    • 이오스
    • 3,273
    • +15.37%
    • 비트코인 캐시
    • 301,800
    • +8.56%
    • 스텔라루멘
    • 59.48
    • +14.65%
    • 트론
    • 16.22
    • +8.06%
    • 에이다
    • 41.92
    • +9.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9,700
    • +9.64%
    • 모네로
    • 69,450
    • +7.34%
    • 대시
    • 86,300
    • +7.41%
    • 이더리움 클래식
    • 6,605
    • +8.72%
    • 47.3
    • +6.13%
    • 제트캐시
    • 43,940
    • +12.03%
    • 비체인
    • 4.314
    • +11.13%
    • 웨이브
    • 1,161
    • +2.83%
    • 베이직어텐션토큰
    • 190.6
    • +8.17%
    • 비트코인 골드
    • 9,380
    • +6.53%
    • 퀀텀
    • 1,673
    • +10.58%
    • 오미세고
    • 705.5
    • +8.27%
    • 체인링크
    • 2,976
    • +8.69%
    • 질리카
    • 5.619
    • +9.55%
    • 어거
    • 12,150
    • +4.0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