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공사 뒤 쓰레기 넣은 아파트 베란다…황당한 해명 "단열되라고 넣었어요"

[이투데이 정용부 기자]

(출처=YTN 화면 갈무리)
(출처=YTN 화면 갈무리)

아파트 리모델링 과정에서 각종 쓰레기와 건축 폐기물을 그대로 건물 안에 묻어둔 시공업체가 드러나 주의가 요구된다.

15일 YTN 보도에 따르면 강원도 춘천의 한 아파트에 사는 부부가 집수리를 하려고 베란다 바닥을 뜯었더니 공사를 하고 남은 담배꽁초, 건축폐기물 등 온갖 쓰레기가 발견됐다.

춘천시 석사동에 사는 이은성 씨는 재작년 결혼과 함께 신혼집 아파트 리모델링을 했다. 그런데 최근 아랫집에서 항의가 들어왔다. 세탁기가 있는 베란다에서 누수가 된다는 것이다.

베란다 방수를 위한 집수리를 나선 그는 베란다 바닥을 뜯자 그곳엔 부탄가스통부터 전깃줄, 담배꽁초와 유리까지 온갖 쓰레기가 가득해 깜짝 놀랐다.

재작년 리모델링 공사를 할 때 나온 건축 폐기물과 잡동사니를 건축회사가 베란다 바닥에 감춘 것이다. 쓰레기는 마룻바닥에 가려져 보이지 않았다. 이 씨는 악취가 났지만, 그 안에 쓰레기가 있을 것이라곤 꿈에도 생각지 못했다. 쓰레기는 집안 곳곳에서 발견됐다. 천장에서도 건축 폐기물들이 그대로 들어 있었다.

이 씨는 공사했던 업체에 곧바로 연락했지만 "단열 때문에 넣어놨다"는 황당한 답변을 들었다. 현재 공사 업체 사무실은 첫 통화 이후 연락 두절 상태다.

주택 리모델링을 할 때 나오는 건축 폐기물은 통상 건축회사가 지자체에 정식 허가받은 업체에 위탁한다. 또한 처리 비용이 만만치 않은 탓에 폐기물 처리 비용은 전체 비용에 추가된다.

건축회사는 이 처리 비용을 아끼기 위해 눈에 띄지 않는 바닥에 묻어 공사를 마무리한 것이다. 이 씨는 리모델링 공사와 폐기물 처리 비용까지 내고도 건축회사의 엉터리 공사로 인해 또다시 방수 공사를 해야 하는 이중고를 겪게 됐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