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카카오페이·토스 공격적 마케팅에…선불전자지급 일평균 거래액 2500억 육박

입력 2019-10-17 12:00

전기대비 50% 넘게 급증..업체수 증가도 영향..간편결제·송금 서비스 증가세도 꾸준

미리 충전한 선불금으로 교통요금이나 상거래 대금을 지급하거나 송금할 수 있도록 하는 선불전자지급서비스 이용이 급증하고 있다. 일부 업체들의 공격적 마케팅에다 관련 업체들이 늘어난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행)
(한국은행)
17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 상반기중 선불전자지급서비스 이용실적은 일평균 1770만건에 2473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작년 하반기 대비 각각 6.0%와 52.7% 증가한 것이다. 특히 금액기준 증가율로 보면 작년 상반기(54.6%)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는 카카오페이와 토스가 지난 한해동안 관련 마케팅 비용으로 1000억원을 넘게 사용한데다, 관련 전자지급결제대행서비스(PG·Payment Gateway)업자와 선불전자지급업자가 전기대비 각각 10곳과 5곳이 늘어나는 등 관련사업에 뛰어드는 업체수가 늘었기 때문이다.

윤성관 한은 전자금융조사팀장은 “지난주 국회 정무위 국감에서 감독원이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작년 한해 선불지급 마케팅 비용이 1000억원을 넘었다. 대부분 카카오페이와 토스가 차지하는 것으로 두 업체간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선불지급수단 규모가 커졌다”며 “다른 전자금융업자수는 그대로인 가운데 PG와 선불전자지급업자가 증가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한편, 같은기간 전자상거래에서 구매자로부터 대금을 수취해 판매자에게 최종적으로 지급되도록 지급결제정보를 송수신하거나 그 대가 정산을 대행 또는 매개하는 서비스인 전자지급결제대행 서비스(PG)는 일평균 1018만건 4868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기보다 각각 15.9%와 12.9% 증가한 것이다. 온라인 쇼핑이 전기대비 9.2% 증가하는 등 확대되면서 이용규모가 증가했다는게 한은측 설명이다.

이밖에도 간편결제서비스와 간편송금서비스 증가세도 꾸준했다. 간편결제서비스는 일평균 535만건 1628억원을 기록해 전기보다 각각 18.2%와 15.8% 증가했다. 간편송금서비스도 218만건에 2005억원으로 각각 34.8%와 60.7% 증가했다.

2015년 3월 공인인증서 의무사용이 페지되면서 비밀번호 등 간편 인증수단 등을 이용한 결제 또는 송금이 증가하고 있는 것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482,000
    • -2.41%
    • 이더리움
    • 310,900
    • -3.98%
    • 리플
    • 329.3
    • -3.83%
    • 라이트코인
    • 84,600
    • -5.16%
    • 이오스
    • 4,810
    • -8.73%
    • 비트코인 캐시
    • 453,700
    • -5.85%
    • 스텔라루멘
    • 84.66
    • -3.26%
    • 트론
    • 24.17
    • -5.4%
    • 에이다
    • 69.28
    • -3.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358,300
    • +1.21%
    • 모네로
    • 93,400
    • -5.66%
    • 대시
    • 126,000
    • -4.76%
    • 이더리움 클래식
    • 10,630
    • -4.23%
    • 70.74
    • -3.87%
    • 제트캐시
    • 74,750
    • +0.61%
    • 비체인
    • 7.805
    • -4.68%
    • 웨이브
    • 1,735
    • +4.08%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4.8
    • -4.6%
    • 비트코인 골드
    • 12,230
    • -5.49%
    • 퀀텀
    • 2,927
    • -4.35%
    • 오미세고
    • 1,323
    • -4.2%
    • 체인링크
    • 5,230
    • -3.15%
    • 질리카
    • 8.54
    • -3.08%
    • 어거
    • 16,160
    • -0.8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