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챔피언스리그] '손흥민 멀티골' 토트넘, 즈베즈다에 5-0 승…'가생이닷컴' 현지 팬들 "우린 '에릭-손'이 있다"

입력 2019-10-23 08:52

(AP/뉴시스)
(AP/뉴시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멀티 골'을 기록하며 팀의 승리를 이끈 손흥민(27ㆍ토트넘)에게 해외 팬들도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다. 그의 애칭인 '쏘니'를 연발하며 "미쳤다"라는 격한 반응도 보였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2019-2020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3차전 홈 경기에서 전반 16분과 44분 연이어 득점포를 터뜨렸다. 챔피언스리그 2경기 연속 골이다.

손흥민의 활약에 해외 팬들도 환호했다. 해외 네티즌 반응 커뮤니티 '가생이닷컴'에 따르면 손흥민이 첫 골을 기록하자마자 해외 현지 팬들은 '쏘니'를 외쳤다. 일부 팬은 레알 마드리드와 이적이 불발된 뒤 부진한 모습을 보이는 크리스티안 에릭센을 비판하며 "누가 에릭센이 필요하대! 우린 에릭-손(Erik-Son)이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은 쏘니 데이다", "쏘니 이 아름다운 녀석!"이라고 칭찬했다.

게임처럼 전광석화 같은 속도가 빛난 두 번째 골에서는 그의 '속력'을 칭찬했다. 한 해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주어지는 '발롱도르' 최종 후보 30인에 손흥민이 포함되면서 이번 활약으로 그가 상을 받길 응원하는 목소리도 커졌다. 팬들은 "쏘니 스피드 좀 봐", "발롱도르를 쏘니에게!", "짐승 같은 전반전이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날 손흥민은 후반 24분 교체로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이미 점수 차이를 벌려놓고 승리가 가까워지자 다음 경기를 위해서다. 5만여 홈팬들은 기립 박수를 보냈다. 손흥민이 지나갈 때마다 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토트넘은 이날 즈베즈다를 상대로 5대 0 대승을 거두며 1승 1무 1패를 기록했다. 팀 성적도 조 2위로 상승하며 조별리그 통과에 청신호가 켜졌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127,000
    • -0.6%
    • 이더리움
    • 217,000
    • -0.14%
    • 리플
    • 312
    • -1.27%
    • 라이트코인
    • 69,400
    • -2.32%
    • 이오스
    • 3,973
    • -1.1%
    • 비트코인 캐시
    • 325,700
    • -2.07%
    • 스텔라루멘
    • 86.3
    • -3.36%
    • 트론
    • 22.7
    • -1.3%
    • 에이다
    • 50
    • -1.1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9,900
    • +0.27%
    • 모네로
    • 76,300
    • +2.42%
    • 대시
    • 80,950
    • -0.49%
    • 이더리움 클래식
    • 5,560
    • -1.85%
    • 46.3
    • -0.64%
    • 제트캐시
    • 42,760
    • -0.07%
    • 비체인
    • 8.03
    • +8.66%
    • 웨이브
    • 896
    • +0.11%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5
    • +7.02%
    • 비트코인 골드
    • 9,425
    • -4.8%
    • 퀀텀
    • 2,660
    • +1.14%
    • 오미세고
    • 1,159
    • +1.49%
    • 체인링크
    • 3,616
    • +2.35%
    • 질리카
    • 7.19
    • +1.41%
    • 어거
    • 12,940
    • -3.5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