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산은 "올해 설비투자 164조 원 예상…전년比 2%↓"

(출처=산업은행)
(출처=산업은행)

KDB산업은행이 올해 설비투자 규모를 164조4000억 원으로 예측했다고 19일 밝혔다. 1년 전보다 2% 감소한 수준이다. 그간 추진된 증설의 기저효과와 산업별 업황 변동에 따른 것이라고 산은 측은 설명했다.

주요 산업별로 보면 반도체 분야는 메모리 가격 인하, 수급 불균형 등으로 지난해부터 설비투자 축소가 예상됐지만, 생산공장 신축으로 그 규모가 증가했었다. 올해부터는 조정 국면에 진입할 것으로 산은 측은 내다봤다.

자동차 분야는 해외생산 비중증가, 경영 불확실성 등으로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디스플레이와 통신서비스 등은 약세가 예상되지만 연내 신제품 개발 및 5G 서비스 관련 추가 투자가 이루어질 경우 전망치 이상의 설비투자가 시행될 가능성 있다는 예측이다.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 확정과 3기 신도시 조성에 따라 전기·가스·수도업과 부동산업에서 회복세로 반전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산은 측은 밝혔다.

설비 투자는 점점 더 반도체 등 특정 업종에 편중되고 있다. 반도체·디스플레이의 설비투자 비중은 지난해 30.3%에서 올해 30.7% 수준으로 늘었다. 반도체는 대표 업체의 생산시설 신축에 따른 투자규모 확대 등으로 전체 설비투자 규모 대비 비중이 2017년 19.9%, 2018년 25%에서 올해 25.2%로 증가하고 있다. 다만 디스플레이는 LCD에서 OLED로의 고도화가 마무리 단계고, 신제품 출시 관련 투자가 연기되면서 투자 금액이 감소했다.

기업 규모에 따라 설비투자 수준에서 차이가 드러났다. 대기업은 신규산업 진출 및 선행투자에서 중소·중견보다 적극적인 반면, 중소기업은 대기업·중견기업보다 자금난으로 설비투자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설비투자 촉진을 위한 대안으로 대기업은 세액공제와 규제완화를, 중소기업은 정책금융을 선호하는 등 지원 방안에 대해서도 인식차가 드러났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192,000
    • -1.73%
    • 이더리움
    • 249,000
    • +2.09%
    • 리플
    • 366
    • -1.08%
    • 라이트코인
    • 107,000
    • +6.15%
    • 이오스
    • 4,550
    • +1.42%
    • 비트코인 캐시
    • 343,500
    • -0.52%
    • 스텔라루멘
    • 111
    • +6.73%
    • 트론
    • 26.9
    • +5.49%
    • 에이다
    • 85.9
    • +3.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6,200
    • +4.2%
    • 모네로
    • 90,100
    • -2.06%
    • 대시
    • 140,700
    • -0.56%
    • 이더리움 클래식
    • 6,600
    • -1.04%
    • 87.4
    • +2.7%
    • 제트캐시
    • 96,050
    • +0.31%
    • 비체인
    • 7.16
    • +3.02%
    • 웨이브
    • 2,180
    • -0.3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6
    • +3.22%
    • 비트코인 골드
    • 27,900
    • +0.17%
    • 퀀텀
    • 3,467
    • +1.37%
    • 오미세고
    • 1,665
    • +1.77%
    • 체인링크
    • 4,210
    • +9.18%
    • 질리카
    • 15.8
    • -2.46%
    • 어거
    • 17,320
    • +0.69%
* 24시간 변동률 기준